- 19km 6개 코스 둘레길 안내 및 홍보 활동
- 매월 셋째 주 토요일 쓰레기 수거 및 산책로 걷기대회 개최

금촌둘레길 안내판 제막식. 파주시 제공
금촌둘레길 안내판 제막식. 파주시 제공

경기도 파주시 금촌 3동의 주민들이 '금촌 둘레길'을 관광 명소로 활성화하기 위해 직접 홍보 활동에 나섰다.

금촌 둘레길은 산과 들, 강을 따라 총 19km에 걸쳐 지난해 조성된 트레킹 코스로 학령산길, 면산길, 월롱산길, 은봉산길, 황금 들녘길, 공릉천길 등 6개 코스로 이뤄져있다.

금촌 3동 주민 30명은 지난 2월 금촌어울림둘레길 마을공동체(이하 마을공동체)를 구성하고 이번 달 18일 월롱산 정상에서 둘레길 안내판 제막식과 둘레길 안내 홍보 행사를 진행했다.

마을공동체는 매월 셋째 주 토요일 금촌 둘레길을 순회하면서 쓰레기 수거를 하고 산책로 걷기대회도 여는 등 둘레길 활성화를 위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벌여나가기로 했다.

김덕영 마을공동체 대표는 "둘레길을 활성화하기 위해 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조직을 구성하고 홍보활동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우 금촌 3동장은 "주민들이 나서 홍보 활동을 해준다면 관광 명소로 금방 이름이 알려질 것"이라며 "현재 금촌 3동에서는 군 방호벽 등 군사시설을 산책길로 조성하고 있는데 둘레길과 연계해 파주시의 명소로 만들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