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양강 잔도, 야간관광 100선 선정
- 단양느림보길, 단양강 줄기 따라 절경 감상

단양강 잔도 야간 경관. 단양군 제공
단양강 잔도 야간 경관. 단양군 제공

충북 단양군이 코로나19로 지친 마음을 치유하고 자연을 느낄 수 있는 트레킹 명소로 주목을 받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전면 해제됨에 따라 단양강 잔도와 단양느림보길에 지역 주민들과 방문객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고 있다.

단양강 잔도는 단양읍 상진대교부터 강변을 따라 적성면 애곡리 만천하 스카이워크까지 이어지는 길이 1.2km, 폭 2m의 길로 단양강 위에서 감상하는 풍경이 빼어날뿐만 아니라 야간경관이 아름다워 한국관광공사의 ‘야간관광 100선’에도 선정됐다. 

총연장 중 800m 구간은 강과 맞닿은 20m 암벽 위에 설치돼 마치 물 위를 걷는 짜릿한 스릴과 재미를 온몸으로 체험할 수 있다.

또한 삼봉·석문·금굴 길에는 도담삼봉(명승 제44호)과 석문(명승 제45호)을 비롯해 금굴(충북도기념물 제102호) 등 문화 유적을 감상할 수 있는 것도 매력 포인트이다.

여기에 단양 호반을 따라 조성된 ‘단양느림보길’과도 연결돼 있어 트레킹 코스로 더욱 인기를 끌고 있다.

단양느림보길은 느림보강물길과 느림보유람길, 소백산자락길로 구성돼 있다.

느림보강물길 5코스인 수양개역사문화길은 단양읍 상진대교부터 수양개선사유물전시관까지 3.6km 구간으로 누구나 어렵지 않게 걸음을 옮길 수 있으며, 단양강잔도, 만천하스카이워크, 이끼터널, 수양개빛터널 등 단양의 대표 관광명소들을 모두 아우르는 인기 코스이다.

느림보유람길은 선암골생태유람길과 방곡고개넘어길, 사인암숲소리길, 대강농촌풍경길 등 모두 4구간 36.6km로 구성됐다. 이중 선암골생태유람길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걷기 여행길로 떠나는 휴가지 10선’에 선정됐다.

소백산자락길은 죽령옛길과 가리점마을옛길, 황금구만냥길, 온달평강로맨스길, 십승지 의풍옛길 등 총 73km, 5개 코스로 조성됐으며 구간마다 다자구 할머니이야기, 황금구만냥 전설, 온달과 평강공주의 사랑 이야기 등 다채로운 설화가 배어있다.

단양군 관계자는 “순수한 도보 여행자를 위한 걷기 길인 단양강 잔도와 단양느림보길은 걸을수록 매력을 느낄 수 있다”면서 “그간 답답했던 마음을 해소하고 부족한 운동량을 채우는 주말여행 코스로 추천한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