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내 최대 복합 익스트림 스포츠 체험시설
- 유럽안전기준 인증으로 안정성 검증

남원시, 지리산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 남원시 제공
남원시, 지리산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 남원시 제공

전북 남원시(시장 이환주)가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하는 복합 익스트림 스포츠 체험시설인 “지리산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 무료 체험행사를 추진한다. 

이번 무료 체험행사는 4월 20일부터 한 달간 남원시민은 물론 관광객들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운봉읍 용산리 지리산 허브밸리 내 위치한 스카이트레일은 지상 3층 높이(최대높이 14.25m)의 오각형 형태의 타워로 63개 코스를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어드벤처 시설이다. 

지리산 허브밸리 내 기존 소나무 군락지를 보호하기 위해 현지 지형을 최대한 활용한 맞춤형 어드벤처 시설 디자인을 도입했다.

지리산 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은 다양한 액티비티 체험으로 가족, 친구, 연인 등 야외에서 함께 즐길 수 있으며, 신체활동이 필요한 청소년들에게는 건전한 놀이문화 제공으로 신체발달을 돕는다.

2중으로 된 안전고리에 몸을 싣고 이용하는 지리산 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은 유럽안전기준인 EN인증으로 안전성을 검증받아 안전하게 즐길 수 있도록 했다.

남원시로부터 온비드 입찰을 통해 사용수익허가를 받아 운영하는 내일관광여행사협동조합(대표 박종원)은 가장 먼저 관내에 거주하고 있는 초등학교와 중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사전예약을 통해 체험행사를 우선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남원시민은 이 기간 동안 신분증을 지참하여 지리산 허브밸리를 방문하면 무료로 체험할 수 있다.

지리산 허브밸리 스카이트레일은 지리산 허브밸리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화요일에서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되며, 체험시간은 코스를 모두 완수하는데 걸리는 1시간 가량으로 제한된다.

이용가능 대상은 신장 130cm이상 200cm미만과 체중 30㎏이상 100㎏미만으로 만 70세 이상 및 각종 신체질환자 등은 이용이 제한된다. 미성년자의 경우 보호자 또는 인솔자 동반이 필요하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