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63m 전국에서 가장 긴 해상 스카이워크
- 해안둘레길 연계 바다와 기암절벽 감상

포항시, 여남지구 국내 최장 스카이워크. 포항시 제공
포항시, 여남지구 국내 최장 스카이워크. 포항시 제공

포항시(시장 이강덕)가 북구 여남동 일원에 조성한 해상 스카이워크를 13일 개방한다고 밝혔다.

포항시는 2016년 12월부터 140억 원을 투입해 여남동 일대에 해양문화공간을 조성하는 사업을 추진해 왔다. 해상 스카이워크는 이 사업의 마지막 단계로 2019년 5월 착공해 오는 4월 13일 준공식을 하고 시민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여남지구 스카이워크’는 평균 높이 7m, 총길이 463m로 국내 최장 해상 스카이워크다. 바닥이 투명한 특수유리로 제작된 다리로 바다 위를 걸어 다니며 산책을 즐길 수 있다. 구조물에 올라서면 아름다운 포항 영일만 바다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고 스카이워크에서 계단을 타고 내려가면 깊이 1.2m의 해수풀도 경험할 수 있다.

또한 해안선을 따라 조성된 해안둘레길과 연결돼 방문객들은 넓은 바다와 기암절벽이 어우러진 천혜의 절경을 감상할 수 있고 스카이워크에서 3㎞가량 떨어진 곳에는 지난해 개장한 환호공원 스페이스워크가 있어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여남 스카이워크가 포항을 대표하는 관광자원으로 더욱 많은 사랑을 받도록 안전한 시설물 운영과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