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소백산 지방정원, 도립 단양수목원 등 대규모 산림 휴양단지 조성

단양군, 소백산 지방정원 수목원 조성사업 조감도. 단양군 제공
단양군, 소백산 지방정원 수목원 조성사업 조감도. 단양군 제공

충북 단양군(군수 류한우)이 올 상반기 사업 추진을 목표로 '소백산 지방정원 조성사업'에 대한 사전 절차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소백산 지방정원 조성사업'은 60억 원을 투입해 대강면 용부원리 일원에 10㏊ 규모의 철쭉동산, 야생화정원, 다자구할미정원 등을 조성하는 사업으로 기존 수림의 원형보전과 나머지 지역에 대한 정원화가 가능해 자연친화적인 개발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단양군은 이번 사업을 통해 농촌 마을에 꽃과 빛을 활용한 정원을 조성해 관광 명소화를 추진하고, 낙후지역의 발전을 촉진한다는 계획이다.

사업이 진행될 용부원리 마을은 국도5호, 단양IC 등과 인접해 접근이 용이하고 교통이 편리하고, 사인암, 단양강잔도, 만천하스카이워크 등 주변 관광자원과 시너지 효과를 발휘할 수 있어 군이 지향하는 체류형 관광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인근 죽령폐철도관광자원화사업, 옛단양생태공원조성사업 등과 연계할 수 있어 위드 코로나시대 건강과 힐링 중심의 치유관광을 선도할 최고의 아이템으로 손꼽힌다.

이번 소백산 지방정원 사업은 올해 상반기를 목표로 설계를 마무리해 이르면 내년 초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며, 2025년 사업이 완공되면 주변으로 상권이 형성되 일자리 창출과 주민 소득 연계 등 지역경제 활성화도 기대된다.

한편, 단양군이 지난해 1,075억 원의 민간자본 유치에 성공한 대강면 올산리에서는 2026년까지 프리미엄 리조트, 백두대간 힐링존, 액티비티존, 골프장 등 복합 휴양관광 단지를 조성하는 민간개발이 진행되고 있다.

이와 함께 단양군에는 충북도가 추진하는 도립 단양수목원이 들어설 예정이라 대규모 산림 휴양 단지 탄생이 가시화되며 전국 산림관광 1번지로 도약을 앞두고 있다.

단양군 관계자는 "소백산 지방정원과 수목원 조성사업은 단양군의 남부권 관광 시대를 여는 기폭제가 될 것"이라며 "전국을 대표하는 산림관광 제일의 도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