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국 관광객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는 관광지
- 국내 대표 야간 관광지로 자리매김

통영시, 디파랑. 통영시 제공
통영시, 디파랑. 통영시 제공

통영시(시장 강석주)의 디파랑이 한국관광공사가 선정한 ‘2022 인바운드 안심관광지’에 포함됐다.

인바운드 안심관광지는 국내 체계적인 방역시스템이 구축돼 있는 경쟁력 있는 관광 콘텐츠를 보유한 관광지를 말하며, 특히 외국 관광객이 안심하고 방문할 수 있는 곳으로 한국관광공사가 지차체의 추천과 전문가 모니터링을 거쳐 전국 125개소를 선정했다. 

인바운드 안심관광지에 선정된 디피랑은 통영시가 '밤이 아름다운 도시, 머무르는 관광도시'를 위해 개발한 새로운 야간관광 콘텐츠로 통영의 관광명소인 동피랑 벽화마을 옆에 있는 디지털 벼랑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동피랑과 서피랑의 지워진 벽화들이 밤이 되면 디피랑에서 축제를 벌인다는 스토리로 꾸며진 디파랑은 통영항의 아름다운 풍경이 내려다보이는 남망산 조각공원에 산책로를 따라 구간별로 설치된 빛과 미디어 파사드 장치가 야외 미술관에 온 듯한 느낌을 자아낸다. 인공 조명을 배경으로 산책하듯 걷다 보면 신비의 폭포, 빛의 오케스트라, 캠프파이어, 메아리 마을 등을 만나볼 수 있다.  

개장 1년여 만에 누적 관람객 20만 명을 돌파하며 국내 대표 야간 관광지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디파랑은 이번 선정을 통해 지속적인 방역관리 전문가 모니터링과 관광상품화 지원, 해외 네트워크를 통한 관광지 홍보 등을 지원받게 되며,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에 인바운드 안심관광지로 소개된다.

통영시 관계자는 “한국관광공사가 제시한 관광지 특화 방역관리를 통해 국내외 관광객들이 더욱 안심하고 여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