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6년까지 400km 초록길 신규 조성, 기 조성 1600km 추가 확장하고 정비·개선
- 그늘에서 그늘로, 꽃길에서 꽃길로, 다채로운 초록이 이어지는 도시

서울시 서대문구 무악재, 단절된 녹지축 연결 사례. 서울시 제공
서울시 서대문구 무악재, 단절된 녹지축 연결 사례. 서울시 제공

서울시(시장 오세훈)가 서울 전역의 초록(숲·공원·정원·녹지)을 유기적으로 연결하는 '초록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팬데믹 장기화로 지친 시민들이 숲‧공원 등 녹지를 어디서나 가깝게 향유할 수 있도록 조성되는 이번 초록길 프로젝트는 향후 5년간 총 1,800억 원을 투입하여 400km에 달하는 길을 새롭게 발굴해 조성하고, 기 조성된 서울 둘레길, 근교산 자락길, 하천길 등 중 이용이 어려웠던 길은 접근이 편리하도록 정비하고 도시화로 단절된 곳이나 녹지가 필요한 곳은 신규 발굴하여 2026년까지 총 2,000km 규모의 녹지 네트워크 길을 조성하는 것이 서울시의 목표이다.  

초록길은 3가지 핵심 전략 하에 추진되는데 그중 첫째는 '초록이 부족한 길은 더 만들기'로 산림과 도심 곳곳에 추가로 길을 발굴하고 명소길을 만들 예정이다.

코로나 이후 이용객이 무려 33%('20년 319만 명 → '21년 423만 명) 증가한 서울 대표 숲길, ‘서울둘레길’은 권역별 세부노선을 70km 추가 발굴하여 조성한다.

광진 아차산, 중랑 용마산 등 5개소에는 세대를 아우르는 ‘치유의 숲길’을 신규 조성하며 노원 불암산, 도봉 초안산 치유의 숲길도 연장 확대한다.

’22년 용산구 반포대교 북부(400㎡, 0.1km)를 시작으로 고가차도 하부에 입체적인 ‘그린 아트길’을 조성하여 어두운 이미지의 구조물 하부를 편안한 공간으로 만들 예정이다.

또한 지하철 및 지하보도를 활용한 ‘서울 아래숲길’을 조성하여 ‘26년까지 0.12km 이상의 지하 녹지공간을 새롭게 확보한다.

초록길의 두 번째는 핵심 전략은 '시민이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기존 길은 더 열기'로 노후된 길과 가파른 길을 체계적인 정비와 개선을 통해 누구나 이용하기 쉽고 편한 길로 조성할 계획이다.

인왕산, 관악산, 불암산 등 11개소(5.0km)를 정비하고 매년 4~5km씩 꾸준히 개선하여 '26년까지 총 23km 이상을 재정비한다.

'22년 안양천, 중랑천 등 8개 하천(19개소, 9.8km) 정비를 시작으로 '26년까지 총 12.8km의 하천식생을 회복하여 하천경관을 개선하고 마을 실개천에서 한강으로 이어지는 하천 생태축을 완성한다.

세 번째 전략은 '단절되고 떨어진 길은 잘 잇기'로 훼손되고 파편화된 녹지를 회복하고 단절된 길을 이어줌으로써 건강한 보행길을 시민에게 되돌려 줄 계획이다. 

'22년 중구 을지로 등 도심보행로에 10km 조성을 시작으로 매년 14~20km을 확대하여 '26년까지 75km를 재조성한다.

'22년 2월에는 강동구 샘터공원과 방죽공원을 잇는 녹지연결로를 설계하고, 5월에는 도로로 단절된 동작구 국사봉을 잇는 공사를 시행한다.

2026년까지 서울 구석구석 초록길이 연결되면 서울 어디서든 녹색 재충전을 할 수 있다. 특히 코로나 등 특수한 상황으로 생활 반경이 제한될 때에도 쉽게 집 앞에서 찾기 편한 동네 공원을 누릴 수 있게 된다. 

우수한 도보 접근성과 연속성으로 교통약자를 포함 시민들에게 보다 많은 녹지 이용 기회가 제공될 것이며 걷기, 등산하기, 자전거 타기 등 일상적인 여가활동을 촉진시켜 시민 건강 증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라 예상된다.

유영봉 서울시 푸른도시국장은 “코로나 팬데믹 등으로 다양해진 시민의 여가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기존 공원녹지 활용방식에서 벗어나 보다 유연한 형태의 선형 숲길 네트워크를 고안하게 되었다”고 전하며 “서울시민 누구하나 소외됨없이 내 집 앞 가까이에서 녹색힐링을 즐길 수 있도록 '26년까지 ‘초록길’을 체계적으로 구축, 서울시민의 맞춤형 초록서비스를 제공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