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관광공사 전북지사 협약 체결 콘텐츠 개발·관광객 유치 집중

완주군,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 전경. 완주군 제공
완주군,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 전경. 완주군 제공

완주군(군수 박성일)의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과 구이저수지둘레길이 한국관광공사가 주관한 ‘2022 전북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 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강소형 잠재관광지 발굴·육성 사업’은 한국관광공사에서 균형있는 지역관광 발전을 위해 성장 가능성이 높은 잠재적 관광지를 발굴해 주요 관광지로 육성하는 사업이다.

완주군은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과 구이저수지둘레길이 최종 선정됨에 따라 1억 4,700만 원의 사업비를 확보했다.

완주군과 한국관광공사 전북지사는 관광지 육성을 위한 공동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관광지 분석 및 컨설팅, 개선전략 수립, 온·오프라인 홍보 및 관광콘텐츠 개발, 인근 관광지 연계 상품 발굴 및 판촉 활동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대한민국술테마박물관은 국내 최대 규모의 술테마박물관으로 우리 술의 시원부터 전통주 말살까지의 역사적 자료 및 관혼상제 속에서 술의 역할과 의미를 재현하여 전시하고 있다. 문화관, 전통주 르네상스관, 세계의 술에 담긴 이야기와 5만여 점의 유물을 전시하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조성돼 있다.

또한 전통주 빚기, 하우스 맥주, 발효빵·쿠키 만들기 등 체험 프로그램과 야외공연장, 잔디밭 피크닉 쉼터, 다양한 조형물 포토존 등이 조성돼 있어 가족단위 방문객들에게도 관심을 받고 있다.

술테마박물관 바로 옆에 위치한 구이저수지둘레길은 총 둘레 9km로 저수지를 한 바퀴 순환해서 걷는 코스와 중간에 술테마박물관을 다녀오는 코스가 있다. 수변데크길, 소나무 능선길, 대나무숲길 등이 조성돼 있다. 제방 아래에는 수령이 오래된 벚나무가 줄지어 있어 봄에는 흐드러진 벚꽃과 함께 호수 풍경을 감상하며 걸을 수 있다. 

완주군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구이면 권역을 ‘물과 술 그리고 사랑’이라는 테마의 힐링체험관광지로 적극 육성할 계획이다.

주변 관광지인 모악산, 경각산 패러글라이딩, 웰니스관광지로 선정된 구이안덕마을, 도립미술관 그리고 안전한 먹거리 로컬푸드 행복정거장 등을 연계한 관광상품발굴에도 더욱 주력할 계획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이번 사업 추진을 계기로 완주 남부권 관광활성화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변화되는 관광트렌드를 반영해 전략적인 관광상품 개발로 많은 관광객이 방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