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CNN이 선정한 4대 사찰, 인스타 올해의 여행지 지리산치즈랜드 인기
- MBN '자연스럽게', tvN '윤스테이'·'지리산' 방영으로 인지도 상승

구례군, 화엄사 전경. 구례군 제공
구례군, 화엄사 전경. 구례군 제공

지리산과 섬진강 등 천혜의 자연환경을 품고 있는 구례군이 대세 여행지로 떠올랐다.

구례군(군수 김순호)은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주요 관광지에 193만 명이 찾아 2020년 160만 명보다 20% 증가했다고 밝혔다.

미국 방송국 CNN이 선정한 '한국의 아름다운 사찰 33'에 선정된 화엄사, 천은사, 연곡사, 사성암 4대 사찰에 126만 명이 찾아 전체 관광객의 65%를 차지했다. 

CNN은 화엄사에는 셀 수 없이 많은 문화재가 있는데 특히 한국에서 가장 큰 목조 건물인 각황전이 있다고 소개하고, 화엄사와 연결되는 19번 국도를 따라 피는 벚꽃이 환상적이라고 덧붙였다.

지리산과 지리산정원, 치즈랜드, 섬진강대숲길 등의 힐링·생태관광지에도 42만 명이 찾았다. 특히 지리산치즈랜드는 선전년 대비 574% 증가했으며, 뒤이어 생태탐방연수원은 249%, 섬진강대숲길은 138%의 증가세를 보였다.

구례군, 지리산치즈랜드. 구례군 제공
구례군, 지리산치즈랜드. 구례군 제공

배우 김다미와 최우식이 출연한 영화 '마녀'의 촬영지인 지리산치즈랜드는 송아지 먹이 주기, 치즈 만들기 등을 할 수 있는 체험형 농장으로 계절마다 수선화, 철쭉, 단풍 등 풍광이 아름다워 한국관광공사의 2021 트렌드 리포트 '인스타를 빛낸 올해의 여행지 총결산'에서 '좋아요'를 가장 많이 받은 여행지 4위를 차지했다.

관광객 계측은 전국 단위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 통계시스템인 관광지식정보 시스템에 유·무료 입장객 수를 입력한 잠정수치로, 구례군은 윤스테이 촬영지로 유명한 쌍산재, 드라마 촬영지, 산수유마을, 지리산둘레길 등 많은 관광지가 계측되지 않아 실제 관광객은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반면 수해 및 코로나19로 임시 휴장된 지리산온천과 섬진강어류생태관, 섬진강 어류생태관, 농협중앙회구례연수원 등은 감소세를 보였다.

구례군은 위드코로나 시대 새로운 관광수요에 맞는 지리산정원 인프라 확충과 수달생태공원 개장, 섬진강·오산·화엄사 등 4대 권역별 사업을 핵심 관광정책으로 추진하여 전국 최고의 생태관광도시로 자리매김한다는 방침이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지리산과 섬진강 등의 천혜의 자연환경과 문화자원, 힐링·생태관광자원이 비대면 관광 트렌드에 적합했다”며 “MBN 자연스럽게와 tvN 윤스테이·지리산 등이 방영되면서 국내외 인지도 상승이 관광객 증가로 이어진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