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도 남장대 오르는 길.

강화도 남장대는 강화도의 4개 문에 속한 장대 중 하나로 강화나들길을 통해서도 만날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그러나 선화골 약수터를 통해 오르거나 산길을 따라 능선에 올라 되돌아가서 만나는 정식 코스들과는 다르게 남문에서 바로 성벽을 따라 남장대까지 오를 수도 있다.

그 난이도는 다른 코스들보다는 높은 편이지만 점점 잡힐 듯 가까워지는 남장대의 풍경과 뒤돌아서면 보이는 강화군 읍내와 강 넘어 북한 개풍군 땅 까지, 아름다운 조망을 보여주는 구간이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