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2회 KHT 행사부터 줄곧 참여해 온 참가자, 결국 500km를 넘어 1,000km를 달성한 참가자가 있다. 바로 김세기씨다.

세 번째로 1,000km 패치를 받게 된 김세기씨는 지난 11월 열린 한국고갯길 여행(KHT) 영남알프스 행사 이전에 기록을 달성했지만 주최측의 준비의 미비로 패치를 받지 못했다.(지면을 빌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다시 전한다.)

그러나 곧 새롭게 시작되는 2021년의 대회에서 주면 될 것이라는 생각은 코로나19의 재유행으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가 강화되면서 점점 미뤄지기만 했다.

그렇다면 찾아가자! 애타게 그 패치를 기다리고 있을 참가자에게 직접 가서 전달하자!

한국고갯길은 4월 중순, 사당역에서 김세기 참가자를 만나 패치를 전달하고 소감을 들어보았다. 그러고보니 거의 6개월만에 KHT 참가자를 만나는 셈이다. 술이 빠질 순 없다!

(이하 한국고갯길은 ‘KHT’, 김세기 참가자는 ‘김’으로 표기한다.)
 


사당역의 한 족발맛집에서 패치증정식이 벌어졌다.
사당역의 한 족발맛집에서 패치증정식이 벌어졌다.

KHT : 많이 기다리셨죠? 직접 찾아왔습니다.

김 : 아이고, 이렇게까지… 작년부터 기다리긴 했습니다. 딱 1년마다 500km를 받고 1,000km를 받는다고 생각하네요. 작년 달성 기준으로요. 

KHT : 현재 한국고갯길 여행 행사가 많이 미뤄졌습니다. 그리고 아무래도 코로나19에 맞춰 개별 여행, 비대면 여행 방식으로 바뀌는 과정에 있다보니 시간이 좀 걸리네요. KHT 행사가 없는 동안은 어떻게 지내고 계셨어요?

김 : 개인적으로 공부를 할 게 있어서 1, 2월달은 시간이 남으면 공부만 했었어요. 그리고 나선 시간을 좀 내서 제주도로 내려갔습니다. 제주도 서부쪽, 올레길을 4박 5일간 180km 이상을 걸었어요.

KHT : 4박5일만에요? 아니 도대체 왜 그러셨어요. 하하하

김 : 거의 시속 6가까이... 오전 7시 쯤 출발해서 오후 4시 정도에 끝내는 순으로 정말 원 없이, 미친듯이 걸었습니다. 쌓인 것을 다 풀고 왔어요. 너무 시원하고 너무 감사하더라고요.

KHT : 그렇게까지 걷기에 대한 목마름이 크셨는지…

김 : 사실 새벽에 일어나 아침에도 12km 씩 걷습니다. 지금도 사내 걷기 기부 프로젝트에서 1등을 하고 있고요, (그러다 술자리 일어설 때 즈음 2위로 내려왔다.) 이제는 완전 생활화가 된 것 같습니다. KHT 때문입니다. 감사합니다.

그동안의 긴 발걸음을 증명하는 1000km 003번 패치
그동안의 긴 발걸음을 증명하는 1000km 003번 패치

KHT : 그러고보니 첫 만남이 2018년 제2회 연천 행사였죠? 기억에 남습니다. 그 이전에 1회 진안 행사부터 오셨으면 좋았을 거라는 생각도 있어요.

김 : 솔직히 말하자면, 진안을 올 뻔 했습니다. 그 때 진안행사 중간이었는데 제가 중간에 참여해도 되냐고 물었거든요. 그 때 대표님에게 전화드린 듯 한데 중간 참여가 불가능하니 다음 행사때 꼭 와달라고 하셔서 진안을 못가게 되었습니다. 하하하.

KHT : 그럼 그 때 한국고갯길 여행을 어떻게 아시게 된 것이었나요?

김 : 제가 PCT(Pacific Crest Trail)를 가는 것이 인생의 큰 꿈이거든요. 그래서 PCT를 검색하다가 로드프레스에서 올라온 인터뷰나 기사를 보게 되었고 그렇게 로드프레스 홈페이지의 기사를 읽다가 “어? 진안 행사를 하고있네?” 하고 알게 되었죠. 하하하.

KHT : 언젠가 PCT의 길 위에 당당히 서 계실 것 같습니다.

김 : 네. 제 가족들도 알고 있어요. 반드시, 언젠가 저는 그 곳에 간다는 것을요. 지금 다들 많이 복잡하고 또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잖아요? 저도 그 목표를 그려보며 열심히 이겨나가고 있습니다. 한국고갯길에 늘 감사드립니다. 그 목표를 향해 갈 수 있는 마중물 같습니다.

KHT : 그 날을 위해 한 잔 하시죠.

김 : 네,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KHT, 화이팅입니다!
 


꽤 긴 시간, 그렇게 술을 주고 받으며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
꽤 긴 시간, 그렇게 술을 주고 받으며 많은 이야기를 나눈다.

목표가 뚜렷한 사람, 자신이 즐길 방법을 ‘도전’에서 찾기에 언제나 남들보다 배의 노력을 하는 사람 김세기씨.

그에게 있어서 1,000km의 패치는 자신이 그렇게 쌓아온 것에 대한 일종의 증명이다.

“내가 한 것에 대해 정당하게 쌓은 기록이잖아요. KHT는 더하거나 뺄 수도 없는 기록이기에 전 정말 이것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 패치를 손에 들고 2,000km를 넘어 3,000km까지 바라보는 김세기씨, 곧 다가올 옥스팜트레일워커 대회(KHT에서 만난 이들끼리 ‘이모,언니’라는 팀을 만들어 나간다.)를 앞두고 많은 준비를 하고 있다는 그의 모습에 많은 응원을 보낸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