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기 해안에서 쉬어가는 도보여행자
박주기 해안에서 쉬어가는 도보여행자

신,시,모도를 연계하여 걷는 중, 마지막 섬인 모도의 박주기 해안가는 모도 조형물이 설치되어있어 랜드마크이자 모도를 왔다는 일종의 "인증장소"로 많은 이들이 찾는 곳이다.

하지만 이 박주기 해안가는 모도 조형물 외에도 다양한 침식작용, 퇴적작용을 볼 수 있는 갯바위들이 있어 그 운치를 더해주는 곳이기도 하다.

모도의 마지막까지 걷기를 마친 한 여행자가 높은 갯바위에 올라 시도와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시도의 뒷편, 아무도 없는 숨겨진 비밀의 장소같은 백사장을 눈여겨 보는 듯 하다.

그 망중한 속에 쉼과 함께 또 다른 여정의 시작이 묻어난다고 느끼는 것은 필자 뿐일까.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