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응답자 90% “코로나 예방 비용 부담해서라도 여행 갈 것” 답변
- 코로나 이후 호캉스, 아웃도어, 프라이빗(Private) 여행 선호 큰 폭 증가
- 코로나 이후 여행에서 가장 우려되는 점은 “위생·안전, 외부인 경계”

온라인에서 300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국내 최대 여행 커뮤니티 여행에미치다가 20·30세대를 중심으로 남녀 2008명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전후 여행 트렌드 설문 조사를 진행하고, 그 결과를 발표했다.

올 1월 15일부터 총 나흘간 진행된 온라인 설문에는 △코로나 이전·이후¹의 여행 횟수 △여행 타입 선호도 △코로나 완화² 및 회복³ 이후의 여행 계획과 우려 △숙소·항공 서비스 예약 시 중요한 요소 및 추가 요금 지불 의사 등 코로나가 20·30세대의 여행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이해할 수 있는 내용이 담겼다.

1) 코로나 이전: 2019년 / 코로나 이후: 2020년
2) 코로나 완화: 백신 개발 및 사회적 거리 두기 1단계(일일 국내 발생 확진자 수 수도권 100명 이하), 자가 격리 의무 해제되는 경우
3) 코로나 회복: 백신 접종 상용화 및 추가 확진자 미미, 국가 간 여행 가능한 상황

◇코로나 전후 여행 횟수는 국내 여행 소폭 감소, 해외여행 대폭 감소

코로나 전후 연간 국내 여행 횟수 비중은 2019년·2020년 모두 2~4회(37.4%→39.9%)가 가장 많았다. 다만 2020년에는 0~1회 응답률이 4배 증가(10.5%→40%)하고, 5회 이상 응답률이 절반 이하로 감소(52.1%→20.1%)해 전반적으로 여행을 자제하는 양상을 보였다. 해외여행 횟수는 2019년에는 1~4회가 지배적(71.5%)이었으나, 2020년에는 0회(86.6%)로 매우 감소했다.

국내 여행은 아웃도어·프라이빗 여행 선호도가, 해외여행은 호캉스·아웃도어·프라이빗 여행 선호도가 10% 이상으로 최대 2배 가까이 늘어났다. 패키지여행 선호도는 가장 낮아 코로나 전후 차이가 없었으나, “코로나 이후 패키지여행을 선택하겠다”는 답변율이 해외여행에서는 소폭 감소(17%→15%)한 반면, 국내 여행에서는 소폭 증가(4%→6%)했다.

◇응답자 77.5% “코로나가 회복되면 해외여행을 떠날 것”

코로나 완화 이후 여행 계획을 묻는 질문에서는 “국내는 어디든 갈 수 있다(46.4%)”, “비대면 야외활동 또는 스테이 형식의 여행은 갈 수 있다(32.2%)”, “그래도 쉽게 떠나지 못하겠다(12.4%)”, “해외여행까지 떠날 수 있다(8.9%)”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코로나 회복 이후에는 “해외여행 먼저 떠난다(38.8%)”, “국내외 무관 제일 먼저 갈 수 있는 곳으로 떠난다(38.8%)”는 답변이 가장 많았으며, “국내 여행 먼저 떠난다”와 “떠나지 않겠다”는 각각 16.9%, 5.5%의 응답률을 보였다.

코로나 회복 이후 가장 찾고 싶은 국내 여행지는 제주권이 가장 인기(74.4%)였고, 강원권(47.2%), 경남권(39.5%)이 그 뒤를 이었다. 해외는 유럽권(60.1%), 휴양지(56.9%), 가까운 동양권(48.4%) 순으로 선호도가 높았다. 가장 머물고 싶은 숙소 형태로는 호텔(82.6%)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에어비앤비 등 공유형 숙박 시설(48.5%), 게스트하우스 및 호스텔(38.5%)도 높은 비율을 보였다.

◇코로나 이후 여행은 ‘위생·안전’이 가장 걱정… ‘외부인에 대한 경계 및 차별’ 뒤이어

코로나 회복 이후 국내 여행에서 우려되는 점으로는 “코로나에 대한 불안감이 남아 위생·안전이 걱정된다”는 답변이 압도적(69.4%)이었고, “예전만큼 여행을 마음대로 할 수 없을 것 같다(42.7%)”, “새로운 사람을 만나는 활동을 하지 않을 것 같다(28.8%)”, “외부인에 대한 경계와 지역적 차별 등이 발생할 것 같다(23.4%)”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회복 이후 기대하는 해외여행 방식으로는 “방역 지침 안내 및 위생용품이 제공되는 안전 패키지여행”이 “호캉스, 캠핑 등 숙박형 여행”보다 높은 선호도를 기록했다. 해외여행에서 우려되는 점도 “코로나에 대한 불안감이 남아 위생·안전이 걱정된다”는 답변이 대부분(76.4%)이었으나, “외부인에 대한 경계 및 지역적 차별 등이 발생할 것 같다(61.7%)”, “예전만큼 원하는 여행을 마음대로 즐길 수 없을 것 같다(60.4%)”는 답변이 국내 여행과 비교해서 훨씬 많았다.

◇코로나 이전 숙소 선택 시 ‘위치·후기’ 등이 상위권… 이후는 ‘위생 상태’가 1위

2019년 자유여행 트렌드 리서치에서는 숙소 선택 시 기준이 되는 상위 4가지로 위치, 후기 및 평점, 객실 상태, 비용이 꼽힌 반면, 이번 트렌드 리서치에서는 위생 상태, 합리적인 가격, 위치, 후기 및 평점이 1~4위를 차지해 코로나에 따른 위생 관념 변화가 나타났다. 이외에 탄력적인 약관 시스템이 다섯 번째로 많이 고려되는 요소로 꼽혔다.

응답자 33%는 소독, 청소, 환불 정책 등 코로나에 따른 추가 서비스로 숙소 가격이 코로나 이전보다 10% 이상 높게 책정된다면 지불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으며, 지불할 의향이 없다는 답변(4.8%)은 매우 낮았다.

◇코로나 이전 항공 예약 시 비용·직항 여부 등이 상위권… 이후 변경·취소 여부가 1위

코로나 이전 항공 예약 시 고려 사항은 비용, 직항 여부 및 시간, 안정성, 브랜드가 1~4위에 오르며 “비용을 우선적으로 고려한다”는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약관 시스템을 고려한다”는 응답은 크게 낮았다. 코로나 이후에도 “비용을 우선적으로 고려한다(61.6%)”는 응답이 많았으나, “예약·변경·취소·환불 등 탄력적인 약관 시스템을 고려하겠다(68.4%)”고 응답한 비율이 더 높았다.

항공 예약 시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약관 시스템, 합리적인 가격, 국가별 방역 지침 안내 서비스, 위생 상태 순이었다. 숙소와 마찬가지로 코로나 예방 관련 추가 서비스를 위해 항공권 가격이 이전보다 10% 이상 높게 책정된다면 지불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있다(36.8%)”는 답변이 “없다(6.6%)”와 비교해 큰 차이를 보였다.

여행에미치다를 운영하는 WRT 마케팅팀은 “코로나 이후 여행 변화에 대해 관련 업계가 미리 준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며, 앞으로도 한국을 대표하는 여행커뮤니티로서 여행 트렌드에 관한 새롭고 다양한 인사이트를 공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에 대한 자세한 결과 및 해석이 포함된 ‘여행에미치다 포스트 코로나 여행 트렌드 보고서’는 여행에미치다 공식 네이버 카페를 통해 3월 31일까지 배포한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