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MZ세대 최애 여가 생활은 ‘유튜브 감상’… 오프라인 만남 줄고, 온라인 소통 늘고
- MZ세대 45.7%, 온라인 공연 만족… 코로나19 종식 이후 이용은 ‘글쎄’
- 코로나19 때문에 여행 취소한 MZ세대, 가장 하고 싶은 여가 생활은 ‘해외여행’

물찻오름 분화구 전경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
물찻오름 분화구 전경 (사진제공 제주특별자치도)

제주특별자치도는 곶자왈·오름·습지의 독특한 환경자산에 대해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하여 정기적인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매월 1회 이상 실시하는 정기점검은 (사)곶자왈사람들, (사)제주참여환경연대, (사)자원생물연구센터 3개 환경단체가 환경자산(곶자왈·오름·습지)의 식생조사 및 복원상태, 훼손여부 등에 대하여 점검을 실시한다.

(사)곶자왈사람들에서 곶자왈 동·서부지역 식생변화 및 불법훼손 여부조사 등 감시활동 뿐만 아니라 곶자왈의 체계적인 보전대책 마련을 위한 기초자료 수집 등을 실시하고(동부지역: 조천~함덕, 구좌~성산, 서부지역: 한경~안덕, 애월) (사)제주참여환경연대에서 자연휴식년제 오름 6개소와 훼손이 심한 새별오름 등 오름 총 7개소를 대상으로 식생 변화 추이와 복원실태 등에 대해 주안점을 두고 조사를 한다.

※ 자연휴식년제 오름: 용눈이, 물찻, 도너리, 문석이, 송악산·백약이오름 정상부

그리고 (사)자원생물연구센터에서 자연환경보전이용시설을 설치한 주요 습지 70개소에 대해서 습지 보전 및 훼손 상태, 동식물상 서식 및 생태교란종 유입상태 등을 조사한다.

핵심 환경자산에 대한 점검은 올 연말까지 실시하고 그 과정에서 생태계를 해치는 위협요소가 발견될 경우 관계기관과 함께 보전관리 대책을 마련하고 점검을 통한 건의사항과 개선의견을 검토하여 향후 정책수립에 적극 반영해 나갈 방침이다.

문경삼 제주특별자치도 환경보전국장은 “제주환경자산 가치 증대와 지속가능한 보전을 위해 전문가 등과 월1회 이상 점검을 통해 제주의 보물인 환경자산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