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육식당이 주는 싱싱한 고기, 값도 저렴해
- 생대패삼겹살의 환상적인 맛
- 마지막 마무리의 육회비빔밥도 뛰어나

석현정육식당. 순천대학교 인근에 위치해 있다.
석현정육식당. 순천대학교 인근에 위치해 있다.

정육식당, 혹은 식육식당... 이젠 서울이나 수도권에서는 쉽게 들을 수 없는 단어이다. 지방으로 내려가도 마찬가지다. 지방의 웬만한 대도시에서도 식육식당, 정육식당이라는 말은 찾기 힘들다.

​그러나 그 정육점, 식육점과 함께 하는 식당이 주는 분위기라는 것이 있다. 짙은 분홍색, 붉은 색이라 할 정도의 빛이 감도는 조명과 냉장고, 그 위의 저울... 옆으로는 별도의 공간에 테이블과 의자가 있다. 그 기름으로 약간 미끌거리는 바닥, 특유의 공기... 반쯤 기울어진 무쇠철판, 왁자지껄 떠드는 소리에 익어가는 고기.

​적어도 내가 먹어 본 한우 중 가장 맛있었던 한우를 만난 곳도 '식육식당'이라는 간판을 단 곳이었다. 경주 인근의 건천의 한 식육식당에서 만난 한우는 말 그대로 여태 먹어 온 쇠고기의 역사를 다시 써내려가야 할 정도의 곳이었다.

그래서 난 이 '정육식당', '식육식당'이라는 단어가 너무나 마음에 든다.

​전라남도에서도 음식 맛 하면 또 어디가서 뒤지지 않는다는 순천시. 와온해변을 비롯한 순천만 일대를 걷고난 후 소개를 받아 찾아간 순천대학교 인근의 정육식당인 석현정육식당을 소개해본다.


푹 익은 묵은지, 장아찌류, 삼뿌리무침이 고기와 잘 어울린다.
푹 익은 묵은지, 장아찌류, 삼뿌리무침이 고기와 잘 어울린다.

사실은 한정식을 먹어보고 싶었다. 어니, 그렇게까지 으리으리하게 한 상 얼마...하는 그런 거창한 것 보다 기사식당과 한정식의 중간 그 어딘가에 속한 그런 집을 가 보고 싶었다. 남도에서 기사식당은 절대 실패하는 일이 없음을 믿고 있던터라 다른 고장에서는 한정식이라 불러도 될 만치의 가짓수를 자랑하는 순천의 여러 기사식당을 골라봤었다.

​하지만 뿌연 미세먼지 속에서 걷고 난 내 몸은 이상스럽게도 삼겹살을 떠올리고 있었다. 소개해주는 사촌동생도 '아니, 여기까지 와서 무슨 삼겹살이냐, 순천 삼겹살엔 뭐라도 위에 뿌려서 나온다냐' 했지만 몸이 원하는 것을 먹어야 후회가 없을 듯 싶었다.

​한 상 차려진 반찬을 보니 모두 고기에 곁들일 반찬들 뿐이다. 고기에 집중력을 요하라! 그 속에서도 다양한 맛을 꽤하라! 파절이와 콩가루는 제쳐두고라도 삼뿌리무침, 마늘장아찌, 방풍나물 장아찌가 느끼함도 잡아주고 맛의 풍요로움은 올려줄 것이다.

​일단 생대패삼겹살과 일반 삼겹살로 주문해본다.

고기 색깔이 기가막히다. 좌측 위가 생대패삼겹살
고기 색깔이 기가막히다. 좌측 위가 생대패삼겹살

그나저나 생대패삼겹살이라니, 그 맛이 궁금하다. 이쪽으로 안내한 순천 토박이인 사촌동생도 다른 것은 몰라도 이 곳의 고기맛은 가성비 으뜸 중의 으뜸이요, 그 중 꼭 생대패삼겹살을 먹어봐야 할 것이라고 당부에 당부를 한 참이다.

​사실 대패삼겹살에는 누구나 생각하는 특징이 있다. 돌돌 말린 그 모양, 일단 값이 싸고 빨리 익고 특유의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그러나 너무 익히면 바짝 쫄아들어 바삭해지기 쉬우며 냉동이라 아무래도 맛에 한계가 있다는 점도 있다. 그래서 이 '대패삼겹살'이라는 것을 먹으러 일부러 순천의 한 식당을 들리게 된다는 것은 아무래도 '모양새' 안 나는 일이다.

​하지만 생대패삼겹? 이것은 좀 궁금하다. 물론 삼겹살 맛이야 다들 예상하겠지만 그래도 처음 접하니 그 맛과 질감, 모양새가 궁금했다.

무쇠판에 익어가는 생대패삼겹살과 삼겹살
무쇠판에 익어가는 생대패삼겹살과 삼겹살

무쇠판에 놓고 부지런히 굽는다. 사실 부지런히 굽는다는 말은 거짓이다. 잘 펴서 놓은 후 적당히 뒤집으면 될 일이다. 가르쳐준대로 생대패삼겹살은 자르지 않고 그대로 밥을 싸서 한 입 넣는다.

​"야, 이거... 기막히네..."

​같이 간 일행들 모두 눈이 둥그레진다. 질 좋은 고기가 잘 익으면 맛이 없을리 있겠냐만 이 길이와 굵기, 정확하게 한 쌈이다. 상추쌈이 아닌 고기 쌈 말이다. 잘 익은 생대패삼겹살 한 장에 밥과 마늘장아찌, 혹은 방풍나물 장아찌 등을 얹은 후 한 입 씹으니 여독이 그대로 사라진다. 베이컨을 훌쩍 넘어서는 승리다. 요즘 유행하는 접두사를 붙여 K-BACON이다.

삼겹살, 생대패삼겹살, 항정살, 가브리살 등을 추가한다.
삼겹살, 생대패삼겹살, 항정살, 가브리살 등을 추가한다.
내가 오늘 어디를 걸었더라? 뭐, 그게 중요한가. 일단 배부터 채워야지.
내가 오늘 어디를 걸었더라? 뭐, 그게 중요한가. 일단 배부터 채워야지.

고기 5인분을 순식간에 비워내고 항정살, 가브리살, 삼겹살, 생대패삼겹살 등을 골고루 시켜본다. 굽고 먹고 찬사를 보내고를 무한반복한다.

​오늘의 여정과 길의 풍경은...미안한 말이지만 떠오르지 않는다. 길을 걷는 이로서 실격이라 해도 할 말이 없다. 그래도 어쩔 수 없다. 이런 고기를 앞에 두고 남도의 잿빛 갯벌을 떠올리기가 쉬운 일이던가.

​결국은 성인 세 명이서 10인분을 해치우고만다. 1인분에 180g으로 일반적인 양이었지만 글쎄... 그 날 그 밤엔 고기에 취했다 싶다.

​아 참, 여기서 마무리 짓기는 아쉽다. 육회비빔밥이 7,000원이라는 착한 가격이다. 이 또한 정육식당, 식육식당이라 가능할 것이다.

7,000원이라는 믿기지 않는 가격의 육회비빔밥
7,000원이라는 믿기지 않는 가격의 육회비빔밥

결국 마무리는 이 육회비빔밥이다. 고기의 신선함이 한 눈에 보인다. 정갈한 나물 위에 계란 '후라이' 하나가 떠억 하니 얹어져 있으니 일단 고기는 고기고 비빔밥은 비빔밥이라는 말이 나온다.

​준비해준 고추장을 적당히 넣고 잘 비벼 한 입 먹으니 고소한 감칠맛이 으뜸이다. 

​그 먼 순천까지 와서 삼겹살을 먹느냐고? 아니, 이 정도 한 상을 먹고 육회비빔밥까지 뚝딱 해치우려면 순천, 일부러라도 여행 올 만하지 않은가?


● 석현정육식당 : 전남 순천시 환선로 147-1 / 061-755-6255

​● 메뉴 : 생삼겹살 (1인분 180g) 10,000원, 생대패삼겹살 (1인분 180g) 10,000원, 항정살 (1인분 150g) 10,000원, 가브리살 (1인분 150g) 10,000원, 육회비빔밥 7,000원 등

​● 영업시간 : 10:00 ~ 21:00 (코로나19 관계로 21시까지 영업)

​● 식당 앞 주차가능 (주차공간 협소한 편)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