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동해안에 왔으니 꼭 먹고 떠나야 할 '막국수'와 '옛날식 불고기'를 파는 곳이 눈에 띈다.

​- 조용히 바다를 보며 식사할 수 있는 그 곳, '남애면옥'을 찾아가 본다.

그러니까, 8월 중순을 지난 즈음의 여행이었다.

삼척과 동해를 지나 강릉도 넘어서 양양에 왔으니 거리로 본다면 참으로 기나긴 여행이다.​

그 여행의 끝을 적당히, 정말로 적당히 마무리 짓고 일상으로 복귀하려는 차, 마지막 떠나는 걸음 전에 이 푸른 바다에서 배라도 채우고 떠나기로 했다.

​마침 이 쪽 바다는 해파랑길에 대한 답사, 취재 등으로, 그래도 전국의 여느 곳보다는 조금은 안다고 자부할 수 있는 곳이다. 특히나 이 남애항과 남애해변은 많은 추억이 담긴 곳이다.

​남애해변에 서서 주변을 검색해보니 동해안에 왔으니 꼭 먹고 떠나야 할 '막국수'와 '옛날식 불고기'를 파는 곳이 눈에 띈다.

​조용히 바다를 보며 식사할 수 있는 그 곳, '남애면옥'을 찾아가 본다.

남애면옥의 외관. 남애해변에 자리하고 있다.
남애면옥의 외관. 남애해변에 자리하고 있다.
동해안 바닷가에 인접한 식당 치곤 가격이 참 좋다.
동해안 바닷가에 인접한 식당 치곤 가격이 참 좋다.

여행의 마무리라 가격 생각은 접었는데 예상외로 착한 가격에 눈길이 간다.

​옛날불고기... 나를 이 곳으로 잡아끈 그 단어.

​황동 불판에 불고기를 얹고 육수가 찰박찰박 채워질 것이다. 그 불고기를 가득 품은 육수에는 버섯도, 당면도 모두 어울린다. 그저 밥에 그 육수만 수저로 몇 번 부어 비벼도 풍미가 그득할 것이다. 그게 옛날식 불고기에 대한 나의 발칙한 상상이다.

​옛날불고기 2인분에 동해안까지 왔으니 회막국수를 하나 시킨다.

2인분이라지만 양이 꽤 많다.
2인분이라지만 양이 꽤 많다.
역시 황동판에 찰박찰박한 육수! 당면까지!
역시 황동판에 찰박찰박한 육수! 당면까지!
잘 익어간 고기의 육즙은 그대로 육수와 섞인다.
잘 익어간 고기의 육즙은 그대로 육수와 섞인다.

예상을 적중시키는 차림에 벌써부터 기분이 좋아진다.

​고기의 색깔도 좋다. 약한 양념으로 선홍색이 살아있다. 간장 양념에 절여져 굽기도 전부터 거무튀튀한 자태를 보여주던 불고기들은 이만 사라져라!

​동판 가장자리의 육수도 넉넉하다. 불에 달아오른 동판, 그 안에서 슬슬 온도를 높여가는 육수는 달디 단 향기를 풍긴다.

​푸욱 끓어가는 육수를 한 입 입에 넣어본다. 어디선가 '달지 않다!'는 말을 봤는데, 무슨 소리! 아주 달다! 간이 세다!

​그런데 그게 불고기 맛이고 옛날 불고기 맛 아닌가? 불고기 육수가 달착지근해야지, 매콤하면 안되지!

기대를 배반하지 않은 육수, 고기 맛도 즐거운 상상의 적중이다. 푸짐하게 한 입 넣고 그 뜨거움에 후우...하는 추임새까지, 무릇 고기는 들어갈 때 입 안이 미어터져야 한다.

회막국수
회막국수

명태식해가 푸짐하게 들어간 회막국수 또한 별미 중 별미다. 그 푸짐한 양과 맛에도 놀라지만 부산스럽지 않으면서도 화려함을 잃지 않은 담음새에 더 눈이간다.

​혹자는 '진정한 막국수' 운운 할지 몰라도 내 압맛에 맞는 음식이 가장 즐거운 맛이고 행복한 맛이다. 그런 면에서 이 막국수는 참 즐거운 맛이다. 적어도 여행의 마무리로는 제격인 행복한 맛이다.

​식사를 하고 있는 중간에, 바로 앞 남애해변에서 서핑을 즐기던 이들이 몇이나 와서 "냉면 되냐"고 묻곤 "한동안 막국수만 한다"는 말에 쓸쓸히 되돌아선다. 냉면도 유명한 집이렷다! (그러고보니 차림표에 가려져 있던 부분이 냉면 자리인 듯 하다.)

​기분좋게 식사를 마친다. 시종일관 밝게 웃으며 손님의 한 마디에 두 마디를 더 보태는 주인 어르신의 넉넉한 인심과 친절함도 마음의 주머니에 챙겨본다.

그 바다를 마지막으로 눈에 담는다.
그 바다를 마지막으로 눈에 담는다.

돌아가는 길, 건물을 나와 남애해변의 풍경을 다시금 눈에 담는다.

​이제는 영원히 만날 일이 없을 2020년의 여름, 그 끝자락에서 여름을 잘 떠나보낼 수 있는 여행을 했다. 거기에 후회없이 석별의 만찬까지 더했다.

​그럼에도 몇번이고 되돌아본다. 놓고 온 것이 없는데도 못내 아쉬운 마음이다.

참 못났다. 그 미련이.

정말 못났다.  그 미련함이.

 

● 남애면옥 : 강원도 양양군 현남면 동해대로 280 / 033-671-6688

● 메뉴 : 옛날불고기 1인분 13,000원, 물막국수 /회막국수 8,000원, 메밀왕만두 6,000원

● 영업시간 : 10:00 ~ 20:00 


● 주차가능

 

저작권자 © 로드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